뉴스광장

과학기술로 ‘생활화학제품 불안’,‘독거노인 고독사’ 해결 나선다

swinfozine

2017-12-14

국민들이 생활화학제품 사용 위험 정보를 손쉽게 파악하여 불안감을 해소하고 노인의 정서적 소외로 인한 고독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첨단 과학기술이 본격적으로 활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국민생활과 밀접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회문제해결형 기술개발사업」신규과제를 선정하였다고 14일에 밝혔다.
 
이번 신규과제는  ‘생활화학제품 사용 위해(危害) 정보 제공 플랫폼 개발’, ‘고령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디지털 컴패니언(companion) 개발’과 ‘성과활용․확대 지원단*’으로 향후 3년간 약 133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며, 세종대학교, ㈜디에스티로봇, ㈜트리마란이 각각 주관기관으로 선정되어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가습기 살균제(’11.4), 장난감 환경호르몬(’16.9), 유해 생리대(’17.8) 등 생활화학제품 피해와 유해성 논란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생활화학제품의 성분․독성 정보 데이터베이스(DB)를 수집하고 개인 맞춤형 위해 정보 제공 플랫폼 구축으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게 됨으로써 국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1인 노인가구의 정서적 소외와 이로 인한 고독사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가운데, 고령자 음성인식 및 대화 기능을 탑재한 디지털 컴패니언(고령자와 말동무, 건강 점검 및 운동 제안 등의 역할을 하는 디지털 기기)을 개발함으로써 노인에게 정서적 안정감을 주고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통해 더 큰 사고를 방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신규과제를 발굴․선정․지원하는 과정에서 국민 수요를 반영하고 연구개발이 실질적인 문제해결로 이어지는 체계를 갖추고자 노력했다. 먼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이슈 발굴과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수요 조사를 통해 국민적 관심이 큰 주제를 선정하고, 환경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의를 통해 과제 내용을 구체화했다. 또한 과제 선정을 위한 평가위원 구성 시에는 시민단체, 민간 사회복지 지원기관 등으로부터 전문가를 추천받기도 했다.

아울러, 연구단과는 별도로, 연구 수행 과정에서 법제도 개선 검토, 리빙랩 운영, 인증․실증 등을 밀착 지원할 ‘성과활용․확대 지원단’을 도입, 연구단과 상호보완적인 융합연구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과기정통부는 건강, 환경, 재난 등 다양한 국민생활 문제의 과학기술적 해결 노력을 강화하기 위해, 광범위한 국민 참여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문제해결에 주안점을 둔 ‘국민생활연구’ 지원체계를 새로이 정립하는 한편, 기존 연구개발 성과의 현장 적용․확산을 위해, 법․제도 개선과 인증․실증 지원, 판로 개척 등 맞춤형 지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2017

march

Vol. 258

이달의퀴즈

"4차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조선 해양 산업에도 다양한 디지털 기술과 자동화 기술들이 활용되고 있으며, 선박에 사용되는 이러한 기술의 발달로 인해 자동화 시스템, 시스템 모니터링, 시스템 관리 및 데이터 통신 기능을 갖춘 선박인 이른바 ( )의 개념이 등장했다"

SW유관기관

  • sw중심사회
  • 미래창조과학부
  • nipa정보통신산업진흥원
  • 공개sw포털
  • 누리꿈스퀘어